커지는 비소BCG 논란…식약처, 비소 검출 사실 미리 알고 있었다?
커지는 비소BCG 논란…식약처, 비소 검출 사실 미리 알고 있었다?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8.11.0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생아들이 주로 접종하는 결핵 백신, BCG 일부에서 독성 성분인 비소가 검출돼 부모들이 기겁하는 등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게다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비소BCG 발표 이틀 전에 이미 비소 검출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식약처에도 비판의 화살이 날아가고 있다.

9일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에 따르면 식약처는 비소 검출 사실을 7일 발표했지만, 이미 이틀 전에 알고 있었다고 한다. 식약처는 지난 5일 질병관리본부에 유선연락을 해 검출 사실을 통보했었던 것이다.

앞서 식약처는 7일 일본 후생성 조사에서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의 영아에게 접종되는 BCG 백신의 첨부용역(생리식염수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후생성은 해당 BCG의 출하를 정지했다. 일본 후생성은 백신이 아닌 첨부용제(생리식염수액)가 일본약전 비소 기준을 초과한 것이나, 일본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영향평가 결과, 함유된 비소로 인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어 회수 없이 제조소 출하만 정지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식약처는 해당 제품에 대해 회수 조치까지 실시 중이다. 회수 대상은 경피용건조BCG백신(일본균주)’이다.

식약처는 일본 후생성의 조치를 면밀히 검토하는 한편, 국내 BCG백신 대체품이 있는 점을 고려하여 우선적으로 해당 제품의 회수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런데 식약처가 이틀 전에 비소 검출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다면 조치가 너무 늦었다는 비판에 노출된다.

홍 의원은 문제의 비소BCG가 시중에 총 142125(1인당 1)이 유통된 바, 8(16) 기준 전체의 65.1%92546명의 영아들이 비소 검출 백신을 접종한 것이라고 추산했다.

특히 홍 의원은 올해 11~615일까지 36198명의 영아들은 BCG 피내용 백신 수급 불안정으로 국가에서 시행한 ‘BCG 경피용 백신 임시예방접종 기간비소 검출 BCG’를 접종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현재 수많은 시민들이 자신의 자녀에게 비소BCG가 접종됐는지 확인하려고 관련 온라인 사이트에 대거 접속하거나 식약처 등에 전화를 돌리고 있다.

 

 

류희정 기자  com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