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드링크 한 잔에 혈관 급성 손상?…혈관 팽창 급감
에너지 드링크 한 잔에 혈관 급성 손상?…혈관 팽창 급감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8.11.0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드링크가 한 잔에 건강한 청년도 90분만에 혈관 급성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미국 텍사스 주립대학교 건강과학센터 맥거빈 의과대학의 존 히긴스 교수는 "건강한 20대에게 24온스(3, 680g)의 에너지 드링크를 마시게 했더니 1시간 30분만에 젊은 성인의 혈관 건강을 나타내는 혈관 팽창 정도가 5.1%에서 2.8%로 반토막이 났다"고 밝혔다.

한 번의 섭취만으로 에너지 드링크가 혈관을 절반 수준까지 좁히는 것이다. 때문에 혈액이 주요 장기로 흘러가는 것을 막으면서 급성 손상을 일으키는 것은 물론 심장마비나 뇌졸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것으로 우려된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오는 10일부터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2018 미국심장학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매년 의사들과 과학자들이 심혈관 관련 최신 연구 동향을 교류하는 장이다.

히긴스 교수는 담배를 피우지 않은 2044명에게 에너지 드링크를 마시기 전 혈관을 덮는 세포층인 내피 기능을 검사하고, 마신지 90분 뒤 똑같은 검사를 반복하는 방식으로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역시 혈관 기능에 급성 손상이 유발된 것이 확인됐다.

로스앤젤레스의 세다스-시나이 의료센터에 다르면 이 같은 내피 기능에 장애가 생기면 혈관이 잘 팽창되지 못해 심장발작의 원인이 된다.

연구진은 에너지 드링크가 대사 증후군으로까지 연결될 수 있는 원리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같은 부정적인 영향이 카페인, 타우린, 설탕 및 기타 식물성 물질의 성분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보통 에너지 드링크에는 250ml80mg에 카페인이 들어있다. 또한 12온스짜리 레드불 캔 하나에는 9티스푼에 해당하는 37g의 설탕도 함유돼 있다.

히긴스 교수는 "에너지 드링크가 점차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자주 마시는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고 안전한 소비 패턴이 무엇인지 결정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류희정 기자  com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