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RS, 자체 특허기술로 시스템 관제 촘촘히 한다
NIRS, 자체 특허기술로 시스템 관제 촘촘히 한다
  • 정진규 기자
  • 승인 2018.12.05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원장 김명희)은 중앙부처 1,440개 업무 정보시스템의 장애예방과 신속한 대응을 위해 소속 공무원이 직접 획득한 특허 기술(특허번호 제10-1865151, ‘18.5.31.)을 NIRS G-클라우드 시스템 관제에 전면도입 활용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용된 특허기술은 IPMI(Intelligent Platform Management Interface) 기반기술을 활용한 “서버의 내부온도 모니터링” 방법론이다.

기존에는 서버(x86계열)의 운영체제(OS)에서 제공해주는 정보만으로 관제하여 서버 내 각종 센서가 생성하는 정보 관제에 한계가 있었으나, NIRS 특허기술을 적용하여 서버의 내부 온도, 전압, FAN 회전수 등 20여개 센서 정보(붙임 참조)를 실시간으로 수집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로그정보 수집은 서버에 내장된 특정 부품의 온도나 전압 등이 비정상적으로 상승하는 것을 조기에 찾아내어, 서버가 장애 상황으로 전이되는 것을 최소화 할 수 있고,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보다 신속히 원인을 찾도록 도와준다.

행정안전부는 이러한 특허기술을 도입 적용하기 위해 지난 9월 광주센터 G-클라우드 서버(x86계열) 258대 전체를 대상으로 시범 적용을 실시하였다. 이를 통해 시스템 안정성이 검증됨에 따라, 올해 말까지는 대전 본원 G-클라우드 서버(479대)에 까지 모두 적용할 계획이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세계적 수준의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의 명성에 걸맞게 가장 원초적인 H/W 부품 관제에서부터 운영체제(OS) 관제에 까지 과학적인 관제 환경을 구축하게 됨에 따라, 정부 부처의 전자정부 서비스들을 더욱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명희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신기술 도입을 통해 정보자원을 안정적으로 관리함으로써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이 지능형 컴퓨팅 센터로 더욱 발전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 라고 말했다. 

정진규 기자  con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