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의 공룡 전문 박물관, 고성 공룡 박물관
국내 최초의 공룡 전문 박물관, 고성 공룡 박물관
  • 이윤미 기자
  • 승인 2019.02.2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초소개

경남 고성군은 국내 최초로 공룡 발자국이 발견된 곳으로, 군 전역에 걸쳐 약 5000여 점의 공룡발자국 화석이 발견되고 있다. ‘세계 3대 공룡 발자국 화석지’로 불리기도 한다. 이에 고성군이 2004년 11월 상족암군립공원(床足巖郡立公園) 내에 국내 최초의 공룡 전문 박물관을 세웠다.

최초평가

지하 1층, 지상 3층의 이 박물관은 5개의 상설 전시실과 기획전시실(3층), 야외 시설로 구성돼 있다. 보통 관람은 2층 로비에서 시작하는데, ‘공룡의 수도’로 명명된 1전시실과 ‘고성의 공룡 발자국’이 주제인 2전시실을 구경한다. 이어 3층 전망대와 기획전시실을 본 후 1층으로 내려와 백악기공원(3전시실), 디노랜드(4전시실), 과거의 흔적(5전시실)을 차례로 관람한다. 주요 전시물은 오비랩터(Oviraptor)와 프로토케라톱스(Protoceratops) 진품 화석을 비롯해 클라멜리사우루스(Klamelisaurus)와 모놀로포사우루스(Monolophosaurus)와 같은 아시아 공룡, 그리고 세계의 다양한 공룡들에 대한 자료들이다. 영상실, 이야기방, 뼈맞추기와 크기 비교를 할 수 있는 게임랜드 등도 있다. 야외에는 길이 34m, 너비 8.7m, 높이 24m의 브라키오사우루스를 형상화한 공룡탑 외에 분수대, 전망대, 탐방로 등이 있다.

이윤미 기자  con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