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Ⅰ급 여울마자, 경남 산청 남강에 방류
멸종위기Ⅰ급 여울마자, 경남 산청 남강에 방류
  • 윤미선 기자
  • 승인 2019.05.09 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류지 인근 초등학생 참여 모습
방류지 인근 초등학생 참여 모습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 민물고기인 '여울마자' 치어 1,000여 마리를 경남 산청군 남강에 5월 8일 오전에 방류한다. 여울마자는 환경부가 2016년 9월에 수립한 '멸종위기 담수어류 보전계획'에 따른 두 번째 증식?복원 대상 종이다. 첫 번째 증식 증식?복원 대상 종은 지난해 5월 경북 일대 하천 2곳에 방류했던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꼬치동자개다.  

2018년 4월부터 생물다양성연구소(소장 양현 박사)와 함께 여울마자의 증식?복원 연구를 진행했으며, 연구진은 지난해 5월 여울마자 1,000여 마리를 수정시켜 치어로 증식하는 데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경남 금서초등학교 학생들이 5월 8일 산청군 남강에서 여울마자 치어 1,000여 마리를 직접 방류하는 행사를 갖는다.

꼬치동자개 방류 모습
꼬치동자개 방류 모습

여울마자는 낙동강 수계인 남강의 중상류 수역에서만 서식하는 잉어목 잉어과의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지정되어 있다. 길이가 약 10cm인 여울마자의 몸은 녹갈색으로 몸 가운데 노란색 띠가 있으며, 그 위에 갈색반점이 있고 배 쪽은 은백색으로 가슴지느러미와 배지느러미는 약간 붉은빛을 띤다.

하천 중상류의 모래와 자갈이 깔린 물흐름이 빠른 여울지역에서 산다. 이 같은 특성으로 여울마자는 하천 바닥에 유기물이 쌓이거나 녹조류 등이 발생하면 살기 힘든 특징을 갖고 있다. 환경부는 문헌 및 현장 조사,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방류 예정지로 남강을 선정했다.

남강은 여울마자 성어와 치어가 서식하기 적당한 물흐름을 가지며 강바닥의 자갈 크기가 다양해 서식지로 적합하다. 또한, 큰입우럭(배스) 등 생태계교란종이 살지 않는다. 향후 하천공사 계획이 없어 방류한 여울마자 개체군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인공증식에 사용된 여울마자의 어미는 낙동강 지류인 남강에서 채집된 개체로 연구진은 자연산란 및 인공채란을 통해 수정란을 얻어 치어를 생산했다. 방류된 치어는 약 10개월간 성장한 4~6cm의 크기로, 내년에는 알을 낳을 수 있는 약 10cm의 어미로 자란다.

환경부는 치어 방류 후 방류지에서 여울마자 개체수를 관찰하여 내년에 2세대, 2년 후에 3세대가 생산될 경우 '여울마자'가 성공적으로 정착한 것으로 판정할 예정이다. 노희경 환경부 수생태보전과장은 "앞으로 멸종위기 담수어류를 보전하기 위해 멸종위기종의 증식 및 방류뿐만 아니라 서식지 보전방안 마련에도 지속적으로 힘을 쓸 것"이라고 말했다.

윤미선 기자  con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