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JAPAN’ 영향에 제주항공 제주-후쿠오카 노선 일시 중단
‘NO JAPAN’ 영향에 제주항공 제주-후쿠오카 노선 일시 중단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9.12.20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이 제주항공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다.

 

탑승객이 대폭 줄면서 제주항공은 제주-후쿠오카 노선을 일단 중단하기로 했다. 일단 2개월 간 중단할 예정이지만 중단이 더 길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제주항공은 일본 불매운동 때문에 촉발된 탑승률 저조로 인해 제주-후쿠오카 노선 운항을 내년 12월 두 달 간 잠시 중단한다고 20일 밝혔다.

 

제주항공이 올해 74년여 만에 재개한 제주-후쿠오카 직항노선은 주 3회 일정으로 운항해 왔다.

 

제주항공의 이번 결정은 한일 양국의 갈등 관계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저조한 탑승률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취항 첫 달인 787075를 보였던 탑승률은 9월 들어 40대 중반으로 급격히 꺾인 뒤 이달엔 20대까지 주저앉았다.

 

좌석 10개 중 8개를 빈 좌석인 상태로 제주-후쿠오카 노선 비행기 한 편을 띄울 때마다 수백만원의 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은 현재 제주-후쿠오카 노선에 대해 내년 12월 두 달 간 홈페이지를 통한 티켓 판매를 접은 상태다.

 

제주항공에 앞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이 일본 여행객 감소 등을 이유로 일본 노선 운항을 축소하거나 중단했다.

 

이처럼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이 짙어지면서 제주항공의 제주-후쿠오카 노선 중단이 2개월 이상으로 길어질 수 있다는 염려도 나온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낮은 탑승률과 적자 폭 확대에 운항을 더 이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내년 3월 이후 양국 간 상황 호전에 따른 재개를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