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남매 갈등 불붙나?…조현아, “조원태 공동경영 유훈 어겨”
한진그룹 남매 갈등 불붙나?…조현아, “조원태 공동경영 유훈 어겨”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9.12.2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후계자로 확립되면서 겨우 안정화되는 듯 했던 한진그룹의 경영이 다시 흔들리는 모습이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생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 대해 "선대 회장의 형제간 공동경영 유훈을 어겼다"고 나서 남매 간 갈등의 점화가 우려되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은 23일 법무법인 원을 통해 조원태 회장이 고() 조양호 회장의 공동경영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해 왔고 지금도 가족간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내놨다.

 

조 전 부사장은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은 생전에 가족들이 협력해 공동으로 한진그룹을 운영해 나가라고 강조하는 등 가족들에게 화합을 통한 공동 경영의 유지를 남겼다""임종 직전에도 3명의 형제가 함께 잘 해 나가라는 뜻을 다시 한 번 밝히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조양호 회장이 숨을 거둔 후 유훈에 따라 가족들이 화합해 그룹을 경영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조원태 회장은 물론 다른 가족들과도 공동경영에 대해 성실히 협의해 왔다"고 덧붙였다.

 

조 전 부사장은 조원태 회장 측이 자신의 복귀에 대해 어떤 합의도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대외적으로는 (복귀하지 않는다는) 합의가 있었던 것처럼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과 법률대리인의 거듭된 요청에도 최소한의 사전 협의 없이 경영상 주요 결정들을 독단으로 결정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 전 부사장은 "조원태 회장이 공동경영에 무성의한 자세를 보인 결과 한진그룹은 선대 회장의 유훈과 다른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상속인들간의 실질적인 합의나 충분한 논의 없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대규모 기업집단의 동일인(총수)이 지정되기도 했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그는 "조양호 회장의 유훈에 따라 한진그룹의 발전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향후 다양한 주주들의 의견을 듣고 협의를 진행해 나가겠다"며 향후 조원태 회장과 한진그룹 경영권을 둘러싸고 적극적인 움직임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