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영업益 20% 감소…전문의약품 매출 공백
GC녹십자, 영업益 20% 감소…전문의약품 매출 공백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2.1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 영업이익이 20% 감소하며 수익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는 전문의약품 매출 공백에 연구개발판매관리비 지출 증대가 겹친 결과로 알려졌다.

 

GC녹십자는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403억원에 그쳐 전년보다 19.7%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당기손익은 113억원으로 적자로 전환됐다.

 

다만 매출액은 13697억 원으로 전년보다 2.6% 증가했다.

 

특히 4분기에 17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 전년동기(56억원)보다 적자 폭이 3배 이상 급증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3536억원과 246억원이었다.

 

GC녹십자의 실적 하락 요인으로는 전문의약품 매출 공백이 꼽힌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수두백신 수출 이연과 외부 도입 상품의 유통 중단으로 수출과 전문의약품 부문에서 매출 공백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4분기 독감백신 재고 폐기 충당금도 작용했다.

 

연구개발판매관리비까지 수익성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GC녹십자에 따르면 연구개발비와 판매관리비가 전년 대비 12.3% 증가했고 영업 외 항목에서 금융 자산 평가손실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