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조원태 대신 전문경영인 주장…공격 본격화
조현아, 조원태 대신 전문경영인 주장…공격 본격화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2.1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본격적으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사퇴를 거론하면서 공격에 나섰다.

 

조 전 부사장 측은 조 회장 대신 한진그룹 회장직에 전문경영인을 앉히자는 주장이다.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등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이하 주주연합)은 지난 13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대신할 전문경영인을 앉히겠다는 주주 제안을 발표했다.

 

주주연합은 동시에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4(기타 비상무이사 1명 포함)과 사외이사 4명 후보를 제안했다. 사내이사 후보는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을 지낸 김신배 의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기타 비상무이사) 등이다. 사외이사 후보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이형석 수원대 공과대학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로 구성됐다.

 

주주연합은 "제안한 후보들은 한진그룹의 변화를 위해 꼭 필요한 경험과 능력을 인정받은 분들로 참신성과 청렴성을 겸비한 전문가들"이라면서 "새로운 전문경영인들의 경영을 통해 한진그룹이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고 더욱 성장, 발전할 수 있는 길로 들어설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진칼이 대주주 중심의 경영에서 벗어나 이사회 중심 경영을 하기 위한 방안들도 제안됐다. 이사의 자격요건에서는 현행 법규보다 더 강화된 청렴성 요건을 추가하는 한편 이사회의 독립성을 높이기 위해 이사회 의장을 대표이사와 분리, 사외이사 중에서 선임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주주연합은 이외에도 사외이사를 중심으로 한 거버넌스위원회와 준법감시·윤리경영위원회, 환경·사회공헌위원회 등을 추가로 신설하는 규정을 정관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주연합은 "이번 주주제안을 통해 한진칼이 대주주 중심의 경영에서 벗어나 이사회 중심의 경영으로 나아가는 길을 제시하고자 한다""올해 8월부터 시행되는 개정 자본시장법상 이사회 구성에 있어서의 성별 다양성 확보 규정을 한진칼의 정관 변경안에 선도적으로 도입하고, 여성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해 성별 다양성을 확보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번 주주제안이 다가오는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통과되면 한진그룹은 전문경영인제와 이사회 중심 경영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