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줄이 멈추는 현대기아차 미국·유럽 공장…코로나19 여파
줄줄이 멈추는 현대기아차 미국·유럽 공장…코로나19 여파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3.2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현대기아차의 미국과 유럽 생산시설이 큰 타격을 받았다.

 

공장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는 등 심상치 않은 확산세로 인해 잇따라 생산이 멈추면서 심각한 경영난이 우려되고 있다.

 

19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은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18(현지시간) 가동을 중단했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서 엔진을 받는 기아차 조지아 공장도 19일 역시 멈춘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방역 당국과 협의해 재개 시점을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 공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밀접 접촉자를 자가격리시키고 방역 조치를 한 뒤 곧 생산을 재개하고 있지만, 미국은 상황이 다를 수 있어 생산재개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미국에 앨라배마와 조지아에 각각 공장이 한 곳씩, 총 두 곳이 있다.

 

지난해 생산해 출고한 규모는 각각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335500, 기아차 조지아 공장 274천대다. 앨라배마 공장에선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를, 조지아 공장에선 K5, 쏘렌토, 텔루라이드를 생산한다.

 

현대차 체코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도 23일부터 2주간 문을 닫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각국 정부의 방침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결정이다. 유럽 국가간 국경 폐쇄로 인해 부품조달에 차질이 생기는 상황도 고려했다고 현대기아차는 말했다.

 

체코정부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국경 폐쇄, 국민과 장기비자 소유자 외 입국 금지, 통근 등 주요 사유 외 전역 통행금지 등을 하고 있다.

 

슬로바키아정부 역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모든 상점 운영 중단, 국경 출입국 관리, 외국인 입국금지, 입국자 전원 2주 자가격리, 3개 국제공항과 국제철도·버스중단, 임시 휴교 등을 하고 있다.

 

현대차 체코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공장은 지난해 생산량이 각각 31만여대와 34만여대에 달한다.

 

현대차 터키, 러시아, 브라질공장과 기아차 멕시코공장 등은 아직 가동 중이나 언제 멈출지 알 수 없는 상태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