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1조 지원…한숨 돌리나?
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1조 지원…한숨 돌리나?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3.2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의해 심각한 경영위기에 처했던 두산중공업이 KDB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대규모 자금 지원을 받게 돼 한숨 돌리는 분위기다.

 

두산중공업은 26일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대출 약정을 맺을 예정이라고 공시했다.

 

두산중공업 대주주인 두산은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두산타워) 신탁수익권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이 제공하는 담보재산까지 포함하면 이번 대출에 대한 전체 담보는 1조원이 넘는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에서 두산메카텍를 현물출자 받아서 자본을 확충하고, 고정비 절감을 위해 명예퇴직을 하는 등 자구노력을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자금시장이 경색되면서 어려움을 겪게 돼 은행 대출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신용평가는 이날 두산중공업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신용등급(BBB)을 하향 검토 대상에 올리면서 "단기간 내 상당분의 차입금 만기가 도래하는 동시에 자본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유동성 부담도 확대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대출은 두산중공업이 수출입은행과 협의 중인 6천억원 규모 해외공모사채 만기 대출 전환 건과는 별건이다.

 

두산중공업은 4월에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을 대출로 전환해달라고 지급 보증을 한 수출입은행에 요청한 상태이고 수은은 긍정적인 입장이다.

 

수은이 이에 응하면 두산중공업은 신규자금 1조원에 더해 외화대출 6천억원 만기에 대한 부담도 덜게 되는 것이다.

 

두산중공업은 이렇게 되면 올해 해결할 차입금과 구조조정 비용까지 모두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