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도는 두산베어스 매각설…채권단 “요구한 적 없어”
떠도는 두산베어스 매각설…채권단 “요구한 적 없어”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5.2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그룹이 자구노력의 일환으로 두산베어스를 매각할 거라는 설이 돌아 관련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채권단이 이를 요구했다는 소문도 존재한다.

 

그러나 채권단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두산베어스 매각을 요구한 적 없다고 소문을 일축했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두산중공업 채권단은 "두산 측에 두산베어스 매각을 요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 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두산베어스는 1982년 프로야구 창단 첫해 우승을 일군 팀으로 지난해에도 우승하는 등 통산 6번 우승한 명문 구단이다. 현재 서울을 연고로 하고 있다. 지난해 포브스코리아 평가에 따르면 두산베어스 가치는 시장가치 370억원, 경기장 가치 1099억원 등 총 1907억원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두산중공업 측에 두산베어스 매각을 요구한 적도 없으며 팔아도 큰 돈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채권단이 두산베어스 매각을 요구했다는 사실을 일축했다.

 

두산그룹은 현재 두산중공업 정상화를 위해 유상증자, 오너가 사재 출연, 자산 매각 등을 통해 3조원 이상을 확보하겠다는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두산그룹은 두산솔루스, 두산퓨어셀, 두산타워, 산업차량, 모트롤, 골프장 등의 매각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두산베어스는 오비맥주를 매각할 당시에도 남겨뒀을 정도로 상징성이 크다""3조원을 마련해야 하는 두산이 계열사 매각에 나서야 하는데 M&A(인수합병) 시장이 얼어붙은 점을 감안하면 원활한 매각이 이뤄질지도 미지수다"고 내다봤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