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가 가장 심한 도시는 뉴델리
미세먼지가 가장 심한 도시는 뉴델리
  • 홍정현 기자
  • 승인 2020.05.22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심한 세계 주요 도시 TOP10(ug/m2)

국내 초미세먼지 중 국내 영향으로 발생한 것은 절반가량으로 나타났다. 32%는 중국의 영향이며 심할 경우 70%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2017년 대기 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부산을 포함한 서울과 대전 등 한국 3곳,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 6곳, 일본 3곳 등 주요 도시의 국내외 초미세먼지 발생 요인을 분석한 결과 자체 기여율은 한국이 연평균 51%, 중국 91%, 일본 55%로 드러났다. 이는 한국과 일본은 국내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 중 국내 요인에서 발생한 것이 절반을 조금 넘는다는 뜻이다. 이럴 경우 중국 내 초미세먼지는 대부분 중국 내 요인으로 발생했다는 의미다.

또 황산화물, 미세먼지와 같은 중국 대기 오염 물질이 한국 3개 도시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32%, 대 일본 영향은 25%로 파악됐다. 특히 미세먼지 농도가 심한 12월∼3월의 경우 중국 요인이 70~8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3개국 저마다의 저감 노력으로 대기 중 오염물질 농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국의 배경농도 관측 지점에서 2000~2017년 장기 관측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3개국 모두 황산화물(SO2), 질소산화물(NO2),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의 농도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측 지점은 우리나라의 경우 백령·강화·태안·고산, 중국은 다롄·옌타이·샤먼, 일본은 리시리·오키이다.  

한편, 에어비주얼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세먼지 심한 세계 주요 도시는 뉴델리가 113.5ug/m2로 가장 심했고, 이어, 다카 97.1ug/m2, 카불 61.8ug/m2, 마나마 59.8ug/m2, 울란바토르 58.5ug/m2, 쿠웨이트시티 56ug/m2, 카트만두 54.4ug/m2, 베이징 50.9ug/m2, 아부다비 48.8ug/m2, 자카르타 45.3ug/m2 순으로 조사됐다.

홍정현 기자  con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