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신라면세점 2차 판매 시동…할인율 최대 70%
롯데·신라면세점 2차 판매 시동…할인율 최대 70%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6.30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세점 재고품의 1차 판매를 놓쳐 아쉬움을 표하는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다가왔다. 특히 이번에는 할인율이 더 높아 기대감을 키운다.

 

롯데, 신라 등 면세점 업계가 재고 물품 2차 판매에 나선 것이다. 1차 판매와 마찬가지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판매하며, 면세점 정상가 대비 최대 70%까지 할인률도 높였다.

 

먼저 롯데면세점은 오는 71일 오전 10시부터 롯데온에서 온라인 2차 오픈을 진행한다.

 

지난 23일 진행했던 1차 마음방역명품세일은 행사 시작 1시간 만에 준비 수량의 70% 이상이 판매 됐다. 롯데백화점과 아울렛 등 오프라인 채널에서도 3일간 53억원의 판매고를 올리기도 했다. 롯데면세점은 고객의 성원에 힘입어 이번 2차에는 1차 보다 10배 많은 상품과 더 큰 할인율을 준비했다.

 

롯데온에서 진행되는 이번 2차 온라인 오픈에는 기존 7개 브랜드보다 3배 이상 많은 29개 브랜드를 선보인다.

 

가방, 신발을 비롯해 시계, 뷰티 디바이스 등 더 다양한 상품 800여종이 판매 될 예정이며, 특히 여름 시즌을 맞아 선글라스도 100여종도 포함된다. 할인율도 시중가 대비 최대 70%로 높였다. 더불어 롯데온에서는 롯데오너스를 가입한 고객에게 2만원 할인권을 증정하고, 1%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1차 재고 면세품 내수 판매의 큰 성원에 힘입어 이번 2차 판매에서는 브랜드 및 상품라인을 확대했다계열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 해 흥행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라면세점은 72일부터 면세 재고상품 2차 판매를 시작한다. 1차와 동일하게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 신라트립에서 진행하며, 발리, 발렌티노, 발렌시아가 브랜드의 상품을 순차적으로 오픈한다.

 

신라면세점은 지난 25일 지방시, 펜디, 프라다 등 20개 브랜드 상품 560여종을 공개하며 1차 판매를 진행한바 있다.

 

신라트립은 행사 시작 후 시간당 최고 동시 접속자 수 50만 명을 기록하며 고객들 사이에 광클 열풍을 일으켰다. 가방류 상품이 가장 빠르게 품절되며 시작 3시간만에 절반 이상의 상품이 품절됐다.

 

대표적인 상품으로는 발리 타니스 슬링백 발렌티노 락스터드 크로스 바디백 발렌시아가 클래식 실버 미니 시티백이 있으며, 가격은 면세점 정상 가격 대비 30~40% 할인된 수준이다.

 

신라면세점은 브랜드와 상품을 지속적으로 추가하며 재고상품 판매를 이어갈 예정이다. 3차 판매는 79일로 예정돼 있다.

 

면세 재고상품은 1차와 동일하게 신라면세점 모바일 앱의 신라트립 메뉴 또는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신라트립으로 접속해 회원가입 후 구매할 수 있다.

 

특히, 판매 시작일 이전에 미리 신라인터넷면세점의 자체 간편 결제 시스템인 신라페이를 가입한 후 이용하면 당일 결제금액의 일부를 즉시 할인 받을 수 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