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가전들의 뜨거운 경쟁, 으뜸효율 가전제품 - 에너지 효율 1등급 상품 경쟁 치열
여름철 가전들의 뜨거운 경쟁, 으뜸효율 가전제품 - 에너지 효율 1등급 상품 경쟁 치열
  • 피정우 기자
  • 승인 2020.07.0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공단으뜸효율 환급사업 로고

 

무더운 여름철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가전 시장이 에너지 소비 효율 1등급을 둘러싸고 치열한 경쟁에 돌입했다. 효율이 좋을 수록 우대해서 환급해주는 으뜸효율 환급 사업이 수요를 끌어올리는 가운데, 삼성전자에 이어 LG전자도 1등급 라인업을 대폭 확대하면서 소비자 선택폭도 크게 늘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환급사업'에 1500억원 예산을 추가로 지원키로 결정했다. 사업이 코로나19로 위축된 가전 시장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었기 때문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지난 3월 23일 사업을 시작한 후 3개월간 국내 주요 가전 업체 7개를 분석한 결과,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3배 늘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는 가전 업계에 치열한 '1등급' 경쟁을 촉발했다. 지난해 처음 에너지 효율 등급 기준이 변경된 이후 1등급 제품은 거의 없었지만, 올 들어 주요 가전 전 분야에서 출시 러시가 이어진 것.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뜨거운 각축전을 보이고 있다. 최근 출시한 신형 모델까지 다시 리뉴얼해 출시하면서 환급 사업 수혜를 노리는 모습이다.

대표 제품은 세탁·건조기다. 삼성전자가 올 초 1등급을 달성한 그랑데AI 세탁기와 건조기를 내놨고, LG전자가 올 초 트롬 세탁기에 이어 최근 건조기까지 1등급으로 리뉴얼 출시하면서까지 뒤를 따랐다. 4월 출시한 워시타워도 출시한지 불과 2달여만에 건조기까지 1등급을 달성한 신모델을 선보이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9㎏ 소용량 건조기도 1등급 인증을 받으며 맞불을 놨다.

정부도 경쟁 구도에 기름을 부었다. 당초 건조기는 으뜸효율 환급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지만, 3차 추경으로 새로 포함시켰다. 환급 대상 가전은 총 11개로 늘어나게 됐다.

프리미엄 냉장고도 1등급 시대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지난 2일 최상위 라인업인 셰프컬렉션과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출시하면서 에너지 효율 1등급을 강조하고 나서면서다.

앞서 삼성전자는 디자인을 승부수로한 비스포크 냉장고도 1등급을 달성하며 환급사업에 적지 않은 효과를 입었다. LG전자도 주력 상품인 디오스 얼음정수기 냉장고에서 1등급 달성에 실패했지만, 일반 냉장고로는 상당수 모델을 환급 대상으로 판매 중이다. 김치 냉장고도 양사 모두 1등급 모델을 다수 판매하고 있다.

아직 스탠드 에어컨 시장은 1등급 제품이 전무한 상태다. 다만, 양사 모두 벽걸이형 에어컨에서는 1등급 제품을 판매 중인 상태로, LG전자는 지난달 업계 최초로 상업용 스탠드에서 1등급 제품을 출시하며 전선 확대를 예고했다.

다만 이러한 과열 경쟁에 비해 에너지 소비량에 대한 안내는 등안시 되어질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가전 제품 구매 시 꼼꼼하게 에너지 소비량을 따져보고 구매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한국소비자협회 상임 연구원은 소비자 구매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피정우 기자  con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