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내년까지 2만명 이상 채용키로
신세계그룹, 내년까지 2만명 이상 채용키로
  • 김승희 기자
  • 승인 2015.09.0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그룹이 파트너사(협력사)와 함께 고용난 해소를 위한 대규모 ‘동반채용’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신세계그룹은 파트너사들과 공동으로 오는 15일 ‘신세계그룹&파트너사 채용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채용박람회는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신세계푸드, 신세계인터내셔날, 스타벅스 등 10개 신세계그룹사 주요 기업들뿐 아니라,

에르메스코리아, 신송식품, 청우식품 등 115개에 이르는 파트너사도 참여해 총 125개 기업이 현장채용을 진행한다.

대규모 채용박람회를 통해 구직자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계획이 아닌 채용결과로 보여 주는 ‘참된 채용’을 추구하겠단 의미다.

특히, 이번 행사는 서비스직종 전체를 아우르는 채용박람회로 기획, 인사, 재무 등 일반 사무직부터 MD, 판매, 영업, 유통, 물류, 외식, 식음료, 디자인, IT 등 다양한 직종을 아우르는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채용계층도 청년구직자는 물론 경력단절여성, 중장년까지 폭넓게 구성해 남녀노소 누구나 구직의 기회를 얻을 수 있는 ‘열린 채용’이 될 전망이다.

채용박람회 진행에 필요한 장소 및 행사 기획, 운영 등에 대한 각종 재정적 지원은 신세계가 전액 부담키로 했다.

파트너사들의 경우 신세계그룹 협력사라는 점을 구직자들에게 알릴 수 있기 때문에 동반채용 박람회를 통해 우수인재를 더 많이 채용할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

신세계그룹은 1일 파트너사 대표들을 조선호텔로 초빙해 조찬회를 열어 고용창출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이같은 채용박람회를 개최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총 2만명 이상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세계는 지난해 초 그룹 10년의 청사진인 ‘비전 2023’ 추진을 통해 향후 10년간 해마다 1만명 이상 채용을 골자로 하는 고용창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신세계는 비전을 선포한 2014년에 1만 3,500명을 신규 채용했고, 올해는 1만 4,500명을 채용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올해 이상의 신규채용을 계획중이다.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 따르면, 신세계그룹의 경우 2014년 전년대비 직원증가율은 30대 그룹 중 가장 높은 8.6%를 기록한 것으로 평가되기도 했다.(사업보고서 등을 통해 전년도와 비교 가능한 계열사 고용현황 조사결과)

같은 기간 30대 그룹의 고용 증가율 평균은 1.3% 수준이었다.

신세계측은 “앞으로도 복합쇼핑몰, 백화점과 이마트의 신규점 출점, 온라인몰 강화 등 비전 2023 추진에 따라 대규모 채용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며 “올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2만명 이상을 신규채용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은 “외환위기 이후 최고치에 달한 청년실업률을 해소하기 위해 모두 함께 노력해야 할 때”라며 "이번 채용박람회가 진정성과 내실을 겸한 실질적인 채용으로 이어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세계그룹&파트너사 채용박람회’는 오는 15일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김승희 기자  con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