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구의 행복비타민] 롱펠로와 사과나무
[이선구의 행복비타민] 롱펠로와 사과나무
  • 이선구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이사장
  • 승인 2016.04.1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세기 최고의 시인으로 불리는 롱펠로는 두 명의 아내를 병과 재난으로 잃고 난 뒤
힘들고 외로운 인생을 살았습니다. 임종을 앞둔 롱펠로에게 한 기자가 물었습니다.
“선생님은 험한 인생을 살아오시면서 어떻게 그런 아름다운 시를 쓸수 있었습니까?“
롱펠로는 정원의 사과나무를 가리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 사과나무가 내 인생의 스승이었습니다. 사과나무에 해마다 새로운 가지가 자라고, 꽃이 피고, 열매가 열렸습니다. 나도 저 사과나무처럼 해마다 그렇게 새로운 열매를 맺겠노라고 다짐하며 살아왔습니다.“

인생을 살아가는 관점의 차이는 우리가 가야 할 목적지를 바꾸어 놓습니다.
내가 향해 가는 인생의 목적지는 어디인가요?
긍정을 향해 걸어가십시오. 삶이 나의 몸을 녹이고, 영혼을 불사를지라도 아름다운 것을 바라고, 아름다운 것을 꿈꾸며 그렇게 걸어가십시오.
앙상한 나무에 새 순이 돋듯이 당신의 인생에도 탐스런 열매가 풍성히 열릴 그날이 분명히 찾아올 것입니다.

 

 

이선구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이사장  con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