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구의 행복비타민] 합격 사과
[이선구의 행복비타민] 합격 사과
  • 이선구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이사장
  • 승인 2016.04.19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1년 사과 재배로 유명한 일본 아오모리 현에 기록적인 태풍이 불어 닥쳤습니다.

1년 동안 땀을 흘리며 재배했던 사과 90%가 떨어져서 버렸습니다.

농민들은 비탄에 빠졌고 애꿎은 하늘만 원망했습니다.
이런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은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떨어지지 않은10%의 사과를 정성스럽게 거둬들였습니다.

그리고 예쁘게 포장한 후 ‘합격 사과’라는 상표를 붙여 시장에 내다 팔았습니다.

물량이 많지 않아 보통 사과에 비해 10배 이상 비싼 가격이 붙었습니다.

그러나 특이한 상표에 매료된 소비자들은 구매 요구가 빗발쳤고 사과는 금세 동이 나고 말았습니다. 특히 엄청난 위력의 태풍 속에서도 떨어지지 않았다는 사실 때문에 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습니다.

일어버린 90% 때문에 절망하지 마십시오.
남은 10% 속에서 답이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희망을 가져야 하는 이유입니다.
희망은 작은 가능성이라도 포기하지 않을 때 우리를 성공적인 미래로 인도해 줄 것입니다.

 

 

이선구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이사장  con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