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고양시 미래 청사진 ‘2030년 고양도시기본계획’ 수립(안) 승인
도, 고양시 미래 청사진 ‘2030년 고양도시기본계획’ 수립(안) 승인
  • 박승민 기자
  • 승인 2016.07.06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고양시 미래도시 발전의 청사진인 ‘2030년 고양도시기본계획 수립(안)’을 승인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확정된 ‘2030년 고양도시기본계획’은 고양시에서 수립한 2030년까지의 장기적인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기존계획인 ‘2020 도시기본계획’과 비교해 ▲인구목표를 109만 9천명에서 11만 6천명이 증가한 121만 5천명으로, ▲시가화용지는 5.314㎢가 늘어난 41.909㎢, ▲시가화예정용지 물량은 7.921㎢가 감소한 33.738㎢, ▲보전용지는 3㎢가 감소한 190.759㎢로 정했다.

도시공간구조는 기존 1도심(일산)에서 2도심(일산, 화정)으로 보완 설정해 고양시 내 일산지역과 덕양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한 여건을 마련했다.

교통계획에는 국가철도망계획 등 상위계획 및 관련계획에서 제시된 도로 및 철도계획을 반영했고, 현재 간선도로망의 서비스 수준을 분석, 소통상태가 원활하지 못한 구간에 대한 개선차원에서 고양시 자체 가로망 2개소를 확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공원녹지계획에는 향후 모든 공공 및 민간개발사업 시 부족한 도시 내 공원 확충과 실질적으로 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공원을 조성함으로써 1인당 공원면적 11.3㎡까지 확보하도록 제시했다. 아울러, 도시의 아름다운 경관 및 미관 유지를 위해 경관 유형별 가이드라인을 제시함은 물론, 기타 사회, 문화, 경제, 방재안전계획 등 각종 개발지표를 설정했다.

이번 기본계획에 확정에 대해 고양시 측은 향후 121만 5천명을 수용하는 자족도시 건설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입장이다. 특히, 그간 계획인구 및 시가화예정용지 부족 등으로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던 각종 지역 현안사업들을 단계적으로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고양시 도시계획과는 이번에 승인된 도시기본계획을 시민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7월 중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람할 예정이다.

한편, 도시기본계획이란 도시지표 및 도시공간구조를 설정함은 물론, 생활권설정 및 인구배분계획을 통해 토지이용계획, 기반시설계획, 도심 및 주거환경 계획, 환경보전과 관리 등 도시전반의 장기적인 미래상을 제시하는 포괄적인 계획을 말한다.

박승민 기자  con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