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캄보디아 1위 MDI 인수…글로벌 확장 ‘박차’
국민은행, 캄보디아 1위 MDI 인수…글로벌 확장 ‘박차’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9.12.2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이 캄보디아 내 예금수취가능 소액대출금융기관(MDI) 1위 업체를 인수했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의 글로벌 사업 확장에는 더욱 속도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27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전날 열린 이사회에서 캄보디아 MDI인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 지분 70% 인수가 결의됐다.

 

이번 지분 취득으로 1대 주주가 된 후, 잔여 지분 30%2년 이후 취득할 계획이다. 국민은행은 조만간 주주들과 프라삭의 지분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딜 클로징은 한국과 캄보디아 금융 당국의 승인과 확인 실사 등 조율과정을 거쳐 2~3개월 후 완료될 예정이다.

 

국민은행은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와 2016년부터 지속적으로 관계를 유지해 왔고, 올해 5월 캄보디아 중앙은행으로부터 적격 인수기관으로 사전승인을 취득한 후 인수 조건을 협의해왔다.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는 캄보디아 MDI 시장에서 41.4%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는 1MDI, 캄보디아 내 177개 영업망을 갖추고 있다. MDI는 일반 마이크로파이낸스(MFI)와 달리 정기예금 및 저축성 예금 수취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는 은행을 포함한 캄보디아 전체 금융기관 중에서 대출점유율 3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자기자본이익률 29.4%, 순이자마진 8.3%, 당기순이익 7800만달러(907억원)를 기록하는 등 높은 성장세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또 부실채권(NPL) 비율도 0.7%로 안정적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다.

 

프라삭의 인수가격은 6340만달러(한화 약 7020억원), 주가순자산비율 2.13배 수준으로 2015년 이후 캄보디아에서 거래된 금융기관의 평균 인수가격(2.51) 대비 낮은 수준이며, 현재의 수익창출력 감안 시 2년 후 잔여지분 인수를 포함한 가격은 PBR 1.48배 수준으로 더욱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민은행은 캄보디아에 은행 법인을 설립해 6개의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캄보디아 현지고객을 대상으로 10여 년간 축적한 영업경험 및 리브(Liiv)캄보디아 디지털뱅크 추진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시장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프라삭 인수 즉시 리테일 및 디지털 부문의 역량을 이전하는 등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기존 은행들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프라삭 인수는 국민은행 글로벌 전략의 일환인 아시아 리테일 네트워크 확장의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상업은행 전환을 통해 국민은행의 우수한 리테일 역량을 이전해 캄보디아 내 선도은행으로 도약하고, 이를 기반으로 동남아 지역으로의 비즈니스 확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