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팰리세이드 인기 ‘고공비행’…데뷔 첫 해 ‘5만대 클럽’ 진입
현대차 팰리세이드 인기 ‘고공비행’…데뷔 첫 해 ‘5만대 클럽’ 진입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1.0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새롭게 내놓은 모델 팰리세이드가 높은 인기를 누리며 국내 시장 데뷔 첫 해 ‘5만대 클럽에 진입했다.

 

6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출시된 팰리세이드는 지난 한 해 국내에서 총 52299대 팔렸다. 내수 시장에서 연 5만대 이상 판매되는 모델은 매년 10종 안팎에 불과하다.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팰리세이드는 출시 직후부터 큰 인기를 끌어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현대차가 2차례 증산을 단행했지만, 계약 고객이 차량을 인도받기까지 수개월이 걸릴 정도였다.

 

팰리세이드의 인기에 현대차의 대표 SUV인 싼타페 판매마저 주춤했다. 중형 SUV인 싼타페는 지난해 86198대가 팔려 전년 107202대보다 20% 가까이 판매량이 줄며 1년 만에 ‘10만대 클럽에서 탈락했다. 업계에서는 비록 팰리세이드가 싼타페와 간섭 현상을 일으키긴 했지만 SUV 시장 전체 파이를 키우는 데는 긍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지난해 ‘5만대 클럽은 총 9종으로 모두 현대·기아차 모델이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를 포함해 그랜저(103349), 쏘나타(103), 싼타페(86198), 아반떼(62104) 5개 모델이 이름을 올렸다. 기아차는 카니발(63706), K7(55839), 쏘렌토(52325), 모닝(5364)5만대 클럽에 가입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