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다방, 완전초코바나나빽스치노 등 4개 품목 최대 700원 인상
빽다방, 완전초코바나나빽스치노 등 4개 품목 최대 700원 인상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1.13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전문점브랜드 빽다방이 완전초코바나나빽스치노 등 4개 품목의 소비자 판매가를 최대 700원 인상하기로 했다.

 

이번 인상은 가맹점주의 원가 부담이 높은 품목에 집중돼. 납품가는 그대로 유지해 가맹점 수익을 늘릴 목적이라는 설명이다.

 

빽다방은 다음달 3일부터 가맹점주의 원가 부담이 월등히 높은 일부메뉴 4종의 소비자 판매가를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판매가 인상은 있으나, 납품가는 그대로 유지해 가맹점의 수익 확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품목은 완전초코바나나빽스치노(베이직 기준)2800원에서 3500완전딸기바나나빽스치노 3000원에서 3500녹차빽스치노 3000원에서 3500사라다빵이 2000원에서 2500원이다.

 

반면 가맹점주의 부담은 낮춘다. 상생 경영의 일환으로 가맹점에 공급하는 커피원두 납품가를 1상자당 1320원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빽다방은 지난 2018년에도 한 차례 커피원두 가격을 인하한 바 있다. 빽다방은 2016년 처음으로 우유와 투명 컵 등 23개 품목의 납품가를 최대 11.4%, 2017년에는 소스와 파우더류 등 10개 품목의 납품가를 최대 23.7%, 2018년에는 1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21개 품목의 납품가를 최대 17% 순차적으로 인하했다.

 

2019년 말에는 한 해 동안 본부와 함께 고생한 가맹점주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자 한시적으로 5개 품목의 납품가를 10%씩 인하하는 등 꾸준히 상생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더본코리아 빽다방 관계자는 인건비, 임차료 상승 등으로 인한 매장 운영부담을 덜기에는 한계가 있어, 원가 비중이 높은 4종 메뉴의 가격인상을 결정했다앞으로도 가맹점주들에게 힘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