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서 리콜된 장난감·식료품, 국내서 버젓이 유통
해외시장서 리콜된 장난감·식료품, 국내서 버젓이 유통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2.2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시장에서 안전을 이유로 리콜된 장난감, 식료품 등이 국내에서는 버젓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들 제품은 해외직구 서비스나 해외직구 구매 대행을 통해 국내 시장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유럽, 캐나다, 미국 등 해외에서 리콜된 불량 제품의 국내 유통 여부를 모니터링한 결과 137개의 제품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판매차단 등의 조치를 취하고, 지속 모니터링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137개 제품 중 135개 제품은 국내 정식 수입·유통업체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소비자원은 네이버, 쿠팡, 이베이코리아 등이 참여한 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체를 통해 판매게시물을 삭제하거나 판매를 차단했고, 국내 수입·유통업자가 확인되는 2개 제품에는 무상수리가 제공되도록 조치했다.

 

137개 제품 중에는 장난감, 아기띠 등 아동·유아용품이 54개로 가장 많았다. 또 음·식료품(36), 가전·전자·통신기기(14) 등이 뒤를 이었다. 리콜 사유는 아동·유아용품은 유해물질 함유(20)가 가장 많았고, 완구의 작은 부품 삼킴 우려(17)도 주요 사유였다.

 

특히 아동 촉감돌이에 사용되는 '스퀴시'가 가장 많이 리콜됐다. 또 음·식료품은 알레르기 유발물질 미표시(15), 세균 검출(11)로 인한 리콜이 다수를 차지했다.

 

제조국의 정보는 총 72개 제품에서 확인됐으며,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이 이 중 35개로 가장 많았다. 또 미국 생산 제품이 22개로 뒤를 이었다.

 

소비자원은 판매차단 제품의 재유통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지난해 판매차단한 제품 중 조치일로부터 3개월이 지난 131개 제품의 재유통 여부를 모니터링한 결과 31개 제품이 다시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판매 차단 조치했다. 소비자원은 향후 모니터링을 지속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 리콜 제품은 판매가 차단돼도 글로벌 온라인 유통사 등을 통해 다시 유통될 수 있다""3개월 이후 재유통 여부 모니터링 등 감시 조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