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도 롯데슈퍼 매출 신장…생필품 소비 증가 덕
‘코로나19’ 여파에도 롯데슈퍼 매출 신장…생필품 소비 증가 덕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3.19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통업계도 큰 타격을 받은 가운데 롯데슈퍼는 오히려 매출이 더 늘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집 근처에서 생필품을 구매하려는 수요가 크게 늘어난 덕분으로 여겨진다. 이에 따라 롯데슈퍼가 코로나19의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19일 롯데슈퍼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생필품을 구매하려는 고객이 늘면서 2월 오프라인 전체 매출이 작년 동월대비 8.9% 신장했다. 2018년 이후 2월 첫 신장세다. 특히 23-4주차(217~31) 들어 매출이 21.3% 급격히 뛰었다.

 

2월 매출 신장세에 힘입어 3월 중순까지도 다양한 상품군의 매출이 신장하고 있다. 대표 상품군으로 가정간편식, ·과자, 통조림 등으로, 간편하게 준비할 수 있는 식품에 대한 수요가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롯데슈퍼의 전체 매출은 작년 동기대비 13.4% 증가했다. 냉면과 우동 등을 포함한 '가정간편식'44.5%, 라면과 건면 등을 포함한 '/과자'32.8%, '통조림'30.4% 신장했다.

 

온라인으로 제품을 구입하는 고객 역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히 롯데슈퍼의 온라인몰인 롯데프레시에서는 식료품을 선호하는 오프라인 매장과 달리 다양한 생활용품에 대한 수요가 높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같은 기간 롯데프레시 매출 신장률은 화장지 18.4%, 주방주거세제 13.6%, 구강용품 16.3% 등으로 나타났다.

 

회사 측은 롯데슈퍼는 410여개 매장을 운영 중으로 접근성이 좋고, 가족 단위가 아닌 개인 단위로도 간편하게 식료품 및 각종 생필품을 구입할 수 있어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신영주 롯데슈퍼 마케팅부문장은 신선식품을 확대하고, 가정간편식 상품의 성장에 맞춰 트렌드를 반영한 신상품을 즉시 도입해 고객으로부터 지지를 받아 2월 매출이 신장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