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직원 절반 750명 희망퇴직 실시…업계 구조조정 신호탄 되나?
이스타항공, 직원 절반 750명 희망퇴직 실시…업계 구조조정 신호탄 되나?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4.0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불매 운동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겹치며 항공업계가 극도의 경영난에 처한 가운데 첫 희망퇴직 사례가 나와 이목을 끌고 있다.

 

이스타항공이 전체 직원의 절반에 가까운 750여명의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항공업체 전체로 구조조정 도미노가 일어날 거란 우려가 강해지고 있다.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오는 31차 희망퇴직을 공고하고 접수를 시작한다. 이후 172차 희망퇴직 접수를 받은 뒤 24일 구조조정 대상을 확정할 방침이다. 희망퇴직 인원이 구조조정 목표치에 미달할 경우 정리해고를 통해 이를 채울 방침이다.

 

이스타항공은 경영위기가 심화되면서 현재 보유 중인 항공기 23대 중 10대를 올해 반납할 예정이다. 이번 구조조정도 운용 기재수에 맞춰 필요 인력을 축소하기 위한 목적이다. 앞서 지난달 말에는 1~2년차 수습 부기장 80여명에게 계약해지를 통보하기도 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2월 직원들의 급여를 40%만 지급한데다 3월에는 지급 자체를 못할 정도로 자금난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의 자금지원 대상에서 사실상 제외된 것이 이번 구조조정의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앞서 산업은행은 저비용항공시(LCC)들에게 주는 긴급 자금 지원 3000억원과 별개로 이스타항공을 인수한 제주항공에 2000억원의 인수금융 2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인수가 완료되기 전까지는 제주항공이 이스타에 직접 자금 지원에 나설 수 없는 만큼 이스타로서는 셧다운과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게 된 상황이다.

 

항공업계는 다른 항공사 역시 이같은 상황이 이같은 상황이 다른 항공사에게 번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지원이 충분하지 못할 경우 제2의 이스타가 금방 나타날 것"이라며 "관련 기업들도 그만큼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