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성 위기’ 제주항공, 1천700억 유증 추진…이스타항공 인수 포기할까?
‘유동성 위기’ 제주항공, 1천700억 유증 추진…이스타항공 인수 포기할까?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5.2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심각한 유동성 위기에 처한 제주항공이 1700억원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했다.

 

그럼에도 아직 유동성 위기가 완전히 가신 걸로는 여겨지지 않아 최근 추진 중인 이스타항공 인수를 포기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운영자금 122억원과 채무상환자금 678억원 등 총 17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증자방식은 '주주배정후 실권주 일반공모'.

 

발행예정 주식 수는 12142857주로 1주당 예정발행가는 14천원이다. 예정대로 신주가 발행되면 제주항공 전체 발행 주식 수는 기존 26356758주에서 38499615주로 늘어난다.

 

유상증자 청약일은 714~15일 이틀간이며 납입일은 같은 달 22일이다. 제주항공은 7월 이내에 증자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주주배정 방식으로 유상증자가 진행됨에 따라 최대주주인 애경그룹도 자금마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은 에이케이홀딩스(56.94%)와 에이케이아이에스(1.74%) 등 애경그룹 지분율이 58.68%. 애경그룹이 유상증자 이후 기존 지분율을 유지하려면 약 1천억원을 마련해야 한다.

 

제주항공 측은 이번 유상증자가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노력의 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제주항공은 올해 1분기에 매출액 2281억원, 영업손실 638억원, 당기순손실 99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41.7%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적자전환했다. 문제는 2분기에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결국 증자를 통해 유동성 확보에 나서게 됐는데, 이러한 상황에서 이스타항공까지 떠안을 수 있을지 의심스러운 시선이 나온다.

 

제주항공은 지난 3월 이스타항공 지분 51.17%545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계약금으로 1195천만원을 지급했고, 429일 잔금을 지급하고 주식을 취득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주식 취득 예정일 하루 전에 이를 연기했다. 기한을 정하지 않은 무기한 연기였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를 포기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를 위한 잔금도 차입을 통해 마련 중이다. 운영자금과 채무상환자금 마련을 위해 유증까지 실시하는 상황에서 새로운 빚을 늘리는 것이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