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뜨뜻미지근한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M&A 무산?
여전히 뜨뜻미지근한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M&A 무산?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6.30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 측이 이스타항공 지분을 헌납하겠다고 밝혔음에도 여전히 제주항공은 인수합병(M&A)에 뜨뜻미지근한 태도다.

 

특히 이스타항공 직원들의 체불 임금 250억원을 떠안을 의사는 전혀 없는 것으로 여겨진다. 때문에 자칫 M&A가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3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 의원은 지난 29일 이스타항공 지분 포기 의사를 밝혔다.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의 보유 지분은 38.6%, 지분 가치만 약 41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지분 포기 방식 등 세부사항은 제시되지 않아 혼란만 가중되고 있다.

 

이스타홀딩스는 이 의원의 두 자녀가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측은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주식 포기 방식에 대해 "실무에서 검토가 필요하다"고만 밝힌 상황이다.

 

때문에 이 의원의 결단은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과의 M&A에 동력이 되지 못하고 있다.

 

5개월째 임직원 임금이 체불된 이스타항공은 앞서 제주항공에 "이스타항공 모회사인 이스타홀딩스와 제주항공이 체불 임금을 절반씩 부담하자"고 제안했지만, 제주항공 측은 "임금 체불은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책임질 일"이라며 거절했다.

 

이후 이 의원의 이스타항공 지분 포기가 결정되자,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본부장은 전일 오후 서울 강서구 소재 본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매각 대금을 (이 의원 측이) 회사에 내고 그 돈으로 체불 임금도 해소하는 것으로 보면 된다"고 밝혔지만, 이 역시 현재 250억원대인 체불 임금 해결 방법으로는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제주항공은 지분 포기 방식과 임금 체불에 대한 구체적인 해결 방법을 M&A 선행 조건으로 보고 있는데 반해, 이 의원 측의 지분 헌납은 매각에 따른 이익을 포기하는 셈이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직접적인 체불 임금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이 의원 측의 이스타항공 지분 가치 410억원에서 전환사채(CB) 200억원과 세금 70억원, 부실 채권 정리 비용 110억원 등을 제외하면 이스타항공에 남는 금액은 30억원 정도라 제주항공의 실익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는 이처럼 양측의 입장차가 분명한 만큼 M&A가 무산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최 대표가 "현재 이스타항공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제주항공은 자유롭지 않다. 제주항공과의 M&A 진행에 따라 정부 지원을 받을 자격도 없어졌다"면서도 "정부에 과감한 지원을 요청한다"고 밝혀 M&A 실패를 염두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만약 M&A가 무산되면, 이스타항공은 파산할 수도 있다고 염려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