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승차공유업체 매출액 1위는 미국의 우버
글로벌 승차공유업체 매출액 1위는 미국의 우버
  • 정진규 기자
  • 승인 2020.07.0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글로벌 승차공유업체 매출액 TOP5(억$)

  글로벌 승차 공유 서비스 1위 업체인 미국의 우버가 현재 전 세계 69개국의 1만개 도시에서 차량 공유 서비스 사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매달 1억1000만명의 사람들이 우버 택시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버는 지난 2019년 매출액이 전년보다 26% 증가한 141억$를 기록했지만 영업적자는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증가한 -8억$를 기록했다. 경쟁사인 리프트 역시 지난해 매출은 36억$로 67% 늘었지만 영업적자는 -26억$로 3배 가까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우버의 최고경영자 다라 코즈로샤히는 “올해 말까지 조정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을 흑자전환시키겠다”말하며 "이미 지난해 한국·인도 시장에서 이츠 사업을 각각 철수, 매각했고, 올해는 추가적인 비수익 사업에 대한 철수를 계획 중이다."고 밝혔다. 

현재, 우버는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올해 이용자가 평균 80%까지 급감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지난해 5월 나스닥에 상장한 우버 주가는 1년 만에 30% 이상 떨어졌고, 지난해 85억$ 의 연간 순손실을 기록하면서 세 번에 걸쳐 1200명의 인력을 감축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맥킨지 자료에 따르면 2019년도 글로벌 승차공유업체 매출액은 미국의 우버 141억$로 1위에 올랐고, 디디추싱(중국) 50억$, 리프트(미국) 36억$, 그랩(싱가포르) 23억$, 올라(인도) 3.75억$ 순으로 많았다.

 

정진규 기자  consumer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