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 가격, 올해는 동결…내년 리터당 21원 올린다
원유 가격, 올해는 동결…내년 리터당 21원 올린다
  • 류희정 기자
  • 승인 2020.07.29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감안해 올해는 우유의 원료가 되는 원유 가격이 동결된다.

 

다만 내년 8월부터는 리터당 21원 올라 우유 가격도 같이 오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우유가 들어가는 커피믹스와 아이스크름 등의 제품 가격도 동반 인상이 예상된다.

 

낙농진흥회는 28일 이사회를 열어 내년 8월부터 원유 가격을 현재 리터당 926원에서 리터당 947원으로 인상하는 합의안을 의결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우유업계가 힘들다는 현실을 감안해 동결하기로 했다.

 

앞서 낙농가는 생산비가 오른 만큼 리터당 2126원을 올려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그러나 우유업계는 흰 우유 생산으로 인한 적자 폭이 작지 않고, 특히 올해에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우유 소비가 위축됐다며 가격을 인상할 수 없다고 맞서 왔다.

 

한국유가공협회와 낙농가는 지난 22일 원유 가격 조정을 위한 협상위원회를 열고 중재안에 합의했다.

 

원유의 기본 가격은 통계청에서 매년 5월 발표하는 우유 생산비의 10% 범위에서 정해진다. 우유 생산비 변동률이 ±4% 미만이면 2년마다 협상이 이뤄진다. 2018년 우유 생산비는 2017년 대비 1.1%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협상이 없었다.

 

류희정 기자  e17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